2018년 고등부 여름수련회


고등부는 이번 여름수련회를 ‘하나님을 찾아 떠나는 여행’으로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총 5주 동안 기독교에서 가장 중요한 내용들을 함께 나누고, 8월 5일(주일)부터 7일(화)까지는 2박 3일 동안 예수 그리스도의 삶에 대해서 나누었습니다.
김용철 목사님께서 ‘나는 하나님을 믿고 있는가?’라는 주제로 나눠 주신 말씀을 시작으로 우리는 5주 동안의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2박 3일의 여름수련회, 그 시작으로 여는 예배를 드리며 예수님의 성육신에 대해서 나누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신 일이 우리와 무슨 상관이 있는지, 그것이 우리의 운명을 어떻게 바꾸었는지 함께 나누었습니다.

이후에 함께 게임을 하면서 서로 더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평소에 입시 공부에만 매진하던 아이들이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을 더 많이 웃게 하는 고등부가 되어야겠습니다:)

첫째 날 저녁 집회를 통해서 우리의 가장 큰 죄는 자기만을 생각하는 것임을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는 자기 자신을 온전히 내어주신 분이심을 나누며, 그리스도의 십자가가 우리를 자유케 함을 함께 나누었습니다.
첫째 날부터 아이들이 하나님께 진심으로 기도했습니다.

예배가 끝난 후 선생님과 학생이 함께 MC를 보며 ‘보이는 라디오’를 진행했습니다.
이번에는 특별히 많은 아이들이 장기자랑 신청을 해줘서 고등부 아이들의 숨겨진 끼를 볼 수 있었습니다.
보이는 라디오가 끝난 후 성도님들께서 정성스레 모아 주신 ‘수박헌금’으로 치킨을 함께 먹었습니다.

둘째 날이 밝았습니다. 아침 체조와 자연 묵상으로 하루를 시작했습니다.

둘째 날 오전 프로그램으로 ‘천로역정(Pilgrim’s Progress)’을 진행했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살면서 마주하게 되는 유혹과 시험들을 다섯 가지 코스를 통해 미리 체험해보고,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 다양한 활동을 통해 고민해 볼 수 있었습니다.
선생님들께서 열심히 준비해주셔서 그런지 아이들의 만족도가 높았습니다.

오후에는 여름수련회의 백미 중 하나인 물놀이를 함께 했습니다.
고등부는 감사하게도 물이 깨끗하고 넓은 수영장을 단독으로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그 안에서 서로 빠뜨리고 물장난을 치면서 4시간 동안 정말 신~~~~나게 놀았습니다.
물놀이를 한 후에는 바베큐 파티를 하면서 저녁집회를 위한 체력을 보충했습니다.
땀에 흠뻑 젖으면서까지 섬겨 주신 선생님들의 마음을 볼 수 있었습니다.

둘째 날 저녁 집회를 통해서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우리와 영원히 함께 하신다는 것을, 예수 그리스도의 길을 걷기로 결단한 우리와 그 길을 함께 걸으신다는 것을 함께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둘째 날 저녁에는 서로를 위해서 축복하고 함께 눈물로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하나님께서 이 시간을 통해 서로에 대한 사랑이 더욱 더 깊어질 수 있도록 인도하셨습니다.

아쉽게도 비로 인해 캠프파이어를 진행하지 못해서 실내에서 자연의 소리를 들으며 마니또에게 편지를 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편지를 전달하며 자신의 마니또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서로 잘 모르던 친구들이 마니또를 통해서 조금은 더 가까워진 것 같습니다.

닫는 예배를 드리면서 예수님께서 그 언젠가 다시 오실 것을 나누었습니다. 다시 오실 예수님은 우리의 삶에, 고등부 공동체 안에 언제나 ‘오시는’ 분이심을 함께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조별로 함께 모여서 여름수련회가 어땠는지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하나님께서 이번 여름수련회에서도 우리의 기대보다, 우리의 준비보다 큰 은혜를 주셨습니다.
고등부 가운데 이 뜨거운 여름이 어떻게 기억될지는 모르겠지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하나님께서는 가장 좋은 때에 가장 좋은 것을 주시는 분이시라는 것입니다.
고등부는 이 기억을 딛고 이제 다시 세상으로, 삶으로 나아갑니다.
고등부는 언제,어디서나 그리스도인으로 살 수 있도록 말씀과 씨름하고 서로의 삶을 나누며 그렇게 함께 할 것입니다. 하나님, 우리 고등부를 인도해주세요!

[고등부 여름수련회 영상 링크]

2018-08-15T06:28:35+00:00